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순환버스’ 이대로 무산되나… ‘갈팡질팡’ 정책에 주민만 피해

기사승인 2017.07.06  11:20:44

공유
default_news_ad2

- 15인승 버스, 택시업계 반발로 없던 일로
‘어르신 행복택시’ 전격 운행, 엉뚱한 해결책

지난 1일 운행 예정이던 양평읍 백안리~강상면 병산리 순환버스가 택시업계의 반발로 전격 무산되고 며칠 만에 ‘양평시내 어르신 행복택시’가 운행되자 양평군의 갈팡질팡한 대중교통 정책에 대한 주민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관계자에 의하면 금강고속은 지난 4월부터 양평읍내 주요 거점을 순환하는 15인승 버스노선 증설을 준비해왔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을 기점으로 벽산블루밍아파트-한신휴플러스아파트-양평병원-양평중-양일중․고-양평역-양평대교-강상성우아파트-양근대교-양평군청-양평역을 순환하는 노선을 7월1일부터 하루 7회 운영하는 것으로 양평군의 승인까지 얻었다.

백안리, 공흥리 일대는 2010년 벽산블루밍아파트에 이어 지난해 한신휴플러스아파트가 들어서며 6년간 1278세대가 증가했다. 여기에 지난 2~3년간 빌라 등 신축건물이 꾸준히 들어서며 어림잡아도 3000명 이상의 인구유입이 일어났다. 하지만 버스운행은 양평시외터미널~백안3리 하루 3회 운행에 그쳐 버스 증차 및 노선신설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가 끊이지 않아왔다.

이런 가운데 순환버스 운행을 알리는 현수막이 붙자 택시업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달 27일 택시운전기사들이 교통과를 항의 방문하고, 봉황택시․양평운수와 양평군 개인택시조합 관계자 등 5명이 군수 면담을 통해 순환버스 운행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학찬 개인택시조합장은 “항의가 아니라 하소연을 한 것이다. 30~40분 손님을 기다리다 운행해봤자 3000~4000원 정도의 기본요금 거리다. 운이 좋아야 강상면, 강하면 갔다 온다. 개인택시야 하루 7만~8만원이라도 벌지만 회사택시 기사들은 사납금 내기도 빠듯하다”고 말했다. 조덕공 양평운수노조위원장은 “벽산과 한신 아파트 손님이 60~70%를 차지한다. 버스가 운행되면 손님이 없다. 요즘은 시골 구석구석까지 버스 안 들어가는 곳이 없는데 대중교통이 아니라 지원금도 못 받고 정말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택시업계의 반발에 금강고속이 벽산․한신 아파트를 거치지 않고 교통병원을 기점으로 양평터미널-양평병원-양평시장-양평군청-양평역-물맑은양평체육관-그린아파트를 순환하는 수정노선을 제안했으나 현재까지 군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택시업계의 반발에 군이 사실상 순환버스 운행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지난 1일부터 65세 이상 어르신이 이용하는 ‘양평시내 어르신 행복택시’ 2대의 운행을 시작했다. 읍사무소를 기점으로 동아서점-농협하나로마트-양평병원-벽산아파트-교통병원-벽산아파트-양평중-양일중-양평역-양평군청앞을 하루 4회 버스처럼 순환 운행한다. 요금은 시내버스와 동일하며 차액은 군이 보조하는 방식이다.

한신휴플러스에 사는 한 주민은 “아파트단지가 들어서고 인구가 늘어나면 대중교통 이용이 많아지는 게 당연한데 1300세대가 넘어가도록 군에서 아무 대책이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셔틀버스 운행으로 인한 관리비 부담으로 주민갈등까지 일어나는데 주민피해는 안중에도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다른 주민은 “교통병원에 이어 연내 완공 예정인 종합운동장까지 대중교통 수요는 계속 늘어나는데 택시업계가 반발한다고 어르신행복택시로 방향을 바꾸다니 황당하다”며 “이런 행정수준으로 인구 17만 운운하는 게 우습다”고 말했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30
전체보기
  • 용문면면 2017-07-25 14:06:13

    택시기사 생계라...이건 공공성이 없는데요. 본인 알아서 하는거고 힘들면 업종 변경해야지요.
    다른 사업자들 먹고 살기 힘드니까 나라에서 사업 손실 보전해 주나요?
    어디서 이상한 논리로 본인 먹고 사는 것까지 ....
    망하든가 업종변경해서 살던가 우리가 알바가 아닙니다. 택시기사 뿐 아니라 모든 자영업자, 중소법인 다 그렇게 삽니다. 그게 자본주의 사회입니다.삭제

    • 이호현 2017-07-23 11:05:38

      아니..왜 택시사람들만생각함?
      양평이 택시기사만사는곳임?
      지네 돈 못번다고 하지말라하면 안되는거지..
      진짜 고향이 양평인데 어딜기나 택시가 문제야
      그럴거면 군민도 군청처들어가서 항의하고 면담하면되는거임?
      군수가 왜 갈팡질팡하냐고;;도저히 이해가안되네
      그럴꺼면 군수도 그만두고 괜히 군민들세금으로 낭비하지말고;;아 진짜 짜증나네 택시삭제

      • ㅇㅇ 2017-07-22 22:34:32

        타지에서 백안리로 이사 왔는데 맨날 택시타고 다닙니다 대중교통 있어야 되는거 아닙니까? 택시업체의 이익 때문에 대중교통이 못들어 온다니 택시 불매운동 이라도 해야겠네요 백안리 주민이 봉인가요? 저도 군청으로 쳐들어가면 되나요?삭제

        • 장연정 2017-07-22 21:36:20

          순환버스 있음 좋겠네요. 그 밖에 버스도 더 많이 다녔으면 좋겠어요.인구와 가구수는 늘어나는데 차 운행 간격은 20여년전과 같아요. 주부와 학생들 차 없음 다니기가 넘 불편합니다.삭제

          • 양평시민 2017-07-20 16:11:27

            어이가없네요 시민이 우선아닙니까? 양평시로 되지 못하는 이유가 있었군요?

            시민들이 양평에서 떠나는 이유를 잘 생각해보세요삭제

            3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