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일부 지역 검정날개버섯파리 대규모 출몰

기사승인 2019.09.06  09:37:36

공유
default_news_ad2

최근 들어 중부지방 전역에 확산되고 있는 검정날개버섯파리가 양평 일부지역에서도 대규모로 출몰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양평군 보건소는 지난주부터 주민 민원이 들어옴에 따라 학교 등을 중심으로 방역을 시작했다.

검정날개버섯파리는 머리가 흑갈색이고 몸은 대체로 검은색을 띄는 작은 벌레로, 사람에게는 해를 끼치지는 않고 식물이나 작물의 뿌리에 해를 끼치는 농업해충이다. 지난 1997년 최초 발생 이후 전국에서 환경과 기후조건에 따라 돌발적으로 생겨나고 있다.

검정날개버섯파리는 습기를 머금은 따뜻한 땅에 알을 까서 번식하고, 습도가 높고 비가 내리거나 흐린 날에 일시적으로 나타난다. 올해는 장마가 유난히 길고 비가 오락가락하면서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됐다.

검정날개버섯파리는 크기가 작아 방충망 사이나 문틈 등을 통해 실내로 들어오기 때문에 파리가 주로 앉거나 출입하는 장소인 방충망, 창문틀, 출입구 부근 벽 등에 가정용에어졸 또는 기피제를 분사해 놓으면 조금은 예방효과를 볼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 민원이 들어온 곳이나 학교 등에 방역을 시작했다”며 “방역 요청이 늘어날 경우 산림과 등 관계 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ad41
ad40
ad38
ad39
default_main_ad1
default_main_ad3
ad43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