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맞이 양평문화제 개최

기사승인 2019.08.09  10:47:18

공유
default_news_ad2

- 오는 12일 양평물맑은시장 쉼터 평화의소녀상 앞

양평평화나비(대표 전재현)는 오는 12일 오후 6시30분 양평물맑은시장 쉼터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맞이 문화제를 진행한다.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은 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것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 지난 2012년 대만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지정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8월 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양평평화나비는 기림일을 맞아 일본 정부의 일본군 성노예제에 대한 범죄 인정,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 법적배상 이행을 촉구하고 일본군 성노예로 모진 고통을 당한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한 문화제를 추진한다.

기림일 행사는 정동균 군수의 인사말, 시민들의 발언에 이어 문화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화 양평평화나비 사무국장은 “위안부라는 단어 대신 성노예라고 불러야 한다. 위안부라는 단어는 가해국 일본이 ‘성노예 착취’를 마치 피해자들의 의지로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의도적으로 순화시킨 말”이라며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이란 표현도 ‘세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양평평화의소녀상은 2017년 3월1일 522명의 개인과 48개 단체의 후원, 양평군의 지원으로 건립됐다. 양평평화나비는 양평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를 재정비한 단체로, 양평평화의소녀상을 관리하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의기억연대’, ‘경기평화나비’와 연대활동을 하고 있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ad41
ad40
ad38
ad39
default_main_ad1
default_main_ad3
ad43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