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병국 무소속 출마?… “선거판 뒤집어 질 것”

기사승인 2018.04.13  11:00:11

공유
default_news_ad2

- ‘무소속 연대’… 새로운 가능성 대두
동부지역‧민주당 지지자 합세 변수

article_right_top

강병국 자유한국당 군수후보가 공천심사에서 탈락되자 강 후보 지지자는 물론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이 무소속 출마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중앙당에 이의신청을 한 강 후보도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져 이후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실 강 후보의 공천 탈락은 예견된 수순이었다. 김선교 군수와 강 후보 사이는 건너기 힘든 악연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07년 양평군수 재선거 당시 투표를 며칠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 강 후보에 대한 유언비어가 광범위하게 유포됐다. 그리고 선거 결과는 예상을 뒤엎고 무소속 후보였던 김 군수가 승리했다. 당시 이 사건은 큰 이슈가 됐고, 이후 두 사람의 관계는 전혀 회복되지 못했다.

지역 정가는 이번 사태로 강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면 지방선거 판도가 크게 요동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주민은 “자유한국당 최종후보로 한명현씨가 결정될 경우, 동부지역은 지평면 출신 강병국 후보로 단결될 가능성이 커진다. 또한 양평 민주당에 실망감을 느끼고 있는 민주당 지지자들도 대거 강 후보 지지로 돌아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 주민은 “강 후보가 이학표, 김주남, 김주식 등 무소속 후보들과 연대전선을 형성하면 이번 선거에서 강력한 세력으로 부상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일각에서는 강 후보가 무소속으로 나서면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군수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 민주당원은 “강 후보의 무소속 출마는 결국 자유한국당 표의 분산을 의미한다. 최근 분위기가 좋은 민주당으로서는 최고의 호재가 생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강 후보가 무소속으로 쉽게 나설 수 없을 것이라면서도 이번 공천 결과는 김 군수의 ‘무리수’라고 비판했다. 한 자유한국당원은 “양평에서 무소속 출마는 가능성이 낮다. 당내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를 별다른 이유 없이 컷오프시킨 것은 비판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25
전체보기
2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8
ad39
default_main_ad1
default_main_ad3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