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보다 양평, 한강이 얼 때 남한강은 흐른다

기사승인 2018.01.19  11:20:08

공유
default_news_ad2

- 좌충우돌 양평정착기

안동권

2011년, 오랫동안 살았던 일산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호수 공원이 있는 일산은 참으로 살기 좋았다. 가로수로 심어 놓은 느티나무가 초록색 잎을 달기 시작하면 도시 전체가 공원 같았다. 다양한 편의시설은 그 안에서 모든 것을 가능하게 했다. 새벽 두 시에도 광화문에서 일산 가는 버스를 탈 수 있다는 것은 행복한 덤이었다. 그런데도 일산을 떠나기로 했다. 더 늦기 전에 전원생활을 해보고 싶었고, 너무 추웠기 때문이다. 한강 하구에 있는 일산은 너무 추웠다. 겨울이면 남극처럼 강이 꽁꽁 얼어붙었다. 한 번 얼면 2월 중순까지 녹지도 않았다. 북쪽에서 불어보는 칼바람은 반갑지 않는 덤이었다.

우리가 원한 탈출 지는 제주였다. 전원생활과 따뜻함을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곳이었다. 저가 항공의 확대로 가끔 9900원이란 말도 안 되는 값의 비행기 표를 구할 수 있다는 사실도 제주행을 부채질했다. 하지만 오래지 않아 제주는 시기상조라는 결론을 내렸다. 집을 마련하는 것도 쉽지 않았고, 아직은 급할 때 서울을 가야 할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다른 곳으로 눈을 돌렸다. 비교적 서울이 가깝고, 큰 돈 들이지 않고 집을 구할 수 있으며, 따뜻한 곳이 어딘지 찾았다. 그러다가 발견한 곳이 양평이었다. 전철이 있어 1시간30분이면 광화문에 도착할 수 있고, 무궁화호를 타면 30분 만에 청량리에 닿았다(최근 KTX 개통으로 청량리 17분, 서울역은 46분 걸린다). 상수원보호구역이라 공장이나 축사가 적어 전원생활을 하기에도 좋았다.

한 가지 문제가 추위였다. 지금도 서울 친구들을 만나면 "그 추운데 어떻게 살아?“하면서 몸을 부르르 떤다. 우리도 그렇게 생각했다. 양평 하면 춥다는 생각이 먼저 떠올라 일산 탈출 계획 초기에 양평은 후보지에 들지도 않았다. 하지만 조사를 거듭할수록 양평이 일산이나 서울보다 덜 춥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렇게 말하면 “무슨 헛소리?” 할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맞다. 양평은 춥다. 그 이유는 양평이 워낙 넓기 때문이다. 경기도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곳이 양평군이다.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양수리에서 시작해 북동쪽으로 강원도와 맞붙어 있어 단월면과 청운면 끝자락은 강원도에 가깝다. 그곳 사람들은 양평이 따뜻하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양서면과 서종면도 춥다. 북쪽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북한강 때문이다. 북한강 역시 겨울이면 꽁꽁 얼어버린다. 양평이 따듯하다는 것은 양평 읍내를 중심으로 강상면과 강하면, 옥천면처럼 남한강 근처를 두고 하는 말이다. 편리한 교통시설 또한 이곳 기준이다. 당연히 우리가 이사를 결정한 곳도 양평읍 건너편에 있는 강상면이었다.

양평에 산 지 7년. 여전히 양평이 일산은 물론이고 서울보다 따뜻하다고 생각한다. 우선 몸으로 느끼는 것이 그렇고, 객관적인 근거를 대라고 하면 양평 읍내를 가로지르는 남한강이 언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서울 한강이 몇 번 얼었다 녹아야 겨울이 지나가지만 양평의 남한강은 언 적이 없다. 연일 계속되는 강추위에 강 가장자리가 제법 언적은 있지만 일산대교 밑을 흐르는 한강처럼 전체가 꽁꽁 언 적은 없다. 이런 것들을 종합해 볼 때 적어도 우리 처지에서는 제주보다 양평이 나은 것이 분명하다.

 

* 안동권 씨는 양평읍에서 ‘행복한 그릇’을 부인과 함께 운영하는 출판인입니다. ‘좌충우돌 양평정착기’를 통해 살아가는 이야기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main_ad1
default_main_ad3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