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교육청, 비정규직 근로자 1813명 정규직 전환

기사승인 2018.01.18  11:00:13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체판단직종 6181명 중 29.3% 전환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지난 16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결정을 발표했다. 자체판단직종 6181명 중 1813명에 대해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고, 1만2744명은 교육부의 미전환 권고직종으로 정규직 전환을 하지 못했다.

도교육청 비정규직 근로자는 4만5409명이다. 전체 근로자의 58.3%(2만6484명)는 이미 무기계약자로 전환됐고, 이번 정규직 전환 심사대상자는 나머지 1만8925명이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중앙정부에서 발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7.20.)’과 교육부의 ‘교육 분야 비정규직 개선 방안(9.11.)’을 바탕으로 도내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여부를 결정하는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운영해 왔다.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는 중앙 정부의 전환 가이드에 따라 내‧외부위원 총 10명을 위촉해 지난해 9월19일부터 8개 직종 이해당사자(방과후코디네이터, 다문화언어강사, 운동부지도자, 3세대하모니, 급식(배식)보조원, 초등돌봄전담사, 개관연장사업, 학교사회복지사)와 의견 수렴(3회) 등 총 11차례 회의를 개최했다.

심의결과 자체판단직종 근로자 6181명 중 1813명에 대해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 업무 특성을 고려해 상시‧지속, 전환 예외 사유 포함 등 여부를 검토했고, 특히 초단시간 근로자 중 초등 돌봄 업무의 정규직 전환 결정과정에서 전환 원칙 및 기준에 따라 전환 예외 사유에 해당하는 자를 제외하고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교육부의 미전환 권고직종인 기간제교원(시간강사 포함), 산학겸임교사, 영어회화 전문강사, 스포츠강사(초등), 교과교실제 강사 1만2744명은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됐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연숙 2018-02-06 23:23:11

    무기계약하랍니다! 2.8시간ㅡ아무런...처우개선없이!
    이래놓고
    교육청은
    공공기관무기전환률을 몇포인트올렸다고
    세상의 찬사를 받겠지요...
    희망고문에 저희영혼은 이렇게 죽어가는데...

    오늘하루가 참 길고 너무 아픕니다.삭제

    • 바람 2018-01-24 15:15:19

      ㅎㅎ~
      비정규직속에 비정규직이란 말 들어보셨나요
      무기계약직 공무대체인력 이라고 일용직 임금만 지불하며 아무 수당도~~~ 그러면서 정식공무원도 뽑지않고 임금 줄이기만 하고있어요, 윗사람들 아시는지 모르겠네요
      어떻게 보면 인사공무원 직무유기 아닌가요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8
      ad39
      default_main_ad1
      default_main_ad3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