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양평읍내 지역주택조합이 수상하다

기사승인 2018.01.11  11:3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춘천‧원주‧서울 등에서 소송당한 업체
시공(예정)사 서희건설도 이미 손 떼

모델하우스 앞 피해자들 시위 이어가

대행사 측 “헛소문일 뿐, 정상적으로 진행”

지난달 15일 양평읍내에 문을 연 A지역주택조합에 대한 흉흉한 소문이 돌고 있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업체 관계자들은 “대행비만 빼 먹는 지역주택조합 사기의 전형”이라 경고했지만 조합추진위 측은 “근거없는 소문일 뿐, 정상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일축했다.

양평군에 따르면 A지역주택조합추진위는 양평읍 덕평리 2만9962㎡ 임야에 아파트 600여 세대를 건축하겠다는 도시개발사업 제안서를 지난달 13일 제출했다. 이후 추진위는 주택홍보관을 열고고 현수막, 버스 및 지하철 등에 대대적인 조합원 모집광고를 내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양평읍내에 문을 연 A지역주택조합 주택홍보관. 다른 지역 피해자들이 현수막을 내걸고 집회를 열고 있다.

그런데 이 주택홍보관 앞에는 춘천, 원주, 서울 황학동에서 B사가 업무 대행한 주택조합에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주택조합 역시 문제의 B사가 추진하는 사업이라는 것이다. 피해자라 주장하는 김아무씨는 “양평의 A지역주택조합 대행사는 B사 대표자의 매형이 대표로 있는 회사로 결국 같은 회사”라며 “이들은 지난 2016년 춘천, 원주, 서울 등 3곳에서 대행비만 챙기는 수법으로 수많은 피해자를 만들었고, 3곳 모두에서 사기혐의로 소송이 진행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합원 가입 시 내는 계약금은 신탁회사에 맡기지만, 이중 일부는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대행사가 마음대로 빼 쓸 수 있다”며 “인허가 지연이나 토지구매 난항 등의 이유로 사업이 멈추면 대행사는 대행비만 빼서 쓰고, 계약금은 신탁회사에 묶인다. 결국 모든 피해는 조합원들만 본다”고 말했다.

본지가 A지역주택조합추진위(이하 추진위) 등에 확인한 결과 이는 사실이었다. 조아무 추진위 위원장은 “대행사 대표가 B사 대표의 매형인 것은 사실이지만 엄연히 다른 회사”라며 “춘천, 원주, 서울 사업과는 아무런 연관없는 회사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이미 가장 어려운 토지매입까지 마쳐 진행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명에 나선 조 위원장 역시 B사의 사내이사로 재직 중이었다. 그는 처음에는 “지난해 B사에 사표를 냈다”고 했지만 추궁이 이어지자 “아직 사표처리는 안됐다”며 이 사실을 인정했다. 또한 신생업체인 B사는 지역주택조합을 추진해 성사시킨 건수가 단 한건도 없었다.

A지역주택조합이 추진하고 있는 아파트 가상도.

카탈로그와 조합가입 계약서 등에 표시된 시공(예정)사로 서희건설 부분도 사실이 아니었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지난 5일 본지와 통화에서 “지난 12월 추진위 측에 조건이 맞지 않아 시공사로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광고문에 표시된 것도 철거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그대로 두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 위원장은 “서희뿐만 아니라 현대, 효성 등에서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고, 조합원에 의사를 물어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곳과 계약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양평군은 현재 접수된 제안서를 검토 중이다. 군 담당자는 “관계법령에 따라 사업가능성을 검토할 뿐, 업체에 대한 검증을 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여주시는 지난해 3월 월송동지역 지역주택조합아파트가 추진될 때 ‘조합원 가입시 신중을 기하라’는 보도 자료를 낸 바 있다.

군 생태허가가는 주택조합 가입 시 유의할 사항으로 ▲조합비 및 추진사업비 반환조건 반드시 확인 ▲업무대행사의 실적 등 전문성 확인 필수 ▲토지매입, 건축계획변경 등으로 추가 부담금 발생 ▲아파트 브랜드를 결정하는 시공사는 언제든 변경될 수 있음 ▲사업과정이 매우 어렵고, 장기화되거나 조합이 해산되는 경우도 상존 등이 있다고 경고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양평군 2018-01-24 21:41:13

    양평군은 뭐하노 버젓이 모델하우스 해놓고
    양평군민들을 사기치려는데 왜 구경만할까?
    리베이크가 아닐까 군수가 이런관리를 제대로
    안한것은 아닐까.의문이간다.걱정이다.
    너무 오랜기간 한 라인으로 군수.군수.군수
    20여년 넘게 너무 오랫도록 해 먹었다.
    이번6.13은 대다수가 꼭 바꿔야 한다는 여론이다.아무리 조직적으로 움직여 본들
    후하게 인심써 주면 2천명이 설치고 입당하고
    생 날리 부르스를 춘들 결과가 눈에보인다.
    줄을 잘 서야겠다.
    썩은당 말고 깨끗한 당으로 한표 아닌
    2천표는 책임저야겠다.삭제

    • 양평은 봉 2018-01-15 13:42:52

      서희건설 양평 역앞에서도 그 난리 치고 내빼더니 또 껄쩍대는 꼴하고..이제와 문제가 되니 아니라고 발뺌하는 건가.. 몫돈 묶여서 생고생하지 마세요~삭제

      • 주택조합 2018-01-12 18:19:33

        역앞 서희스타 ->두산위브->? ? 다음 은

        양평 주택조합 여전에도 모집 하다가 사라졌습니다

        절대로 하지 생각도 말고 민영 아파트 분양 받으세요삭제

        • 김명석 2018-01-12 10:13:16

          전형적인 사기수법이네요.
          서민들에게 물질적 손실과 상처를 입히는 그러한 행위를 하는것은 매우 엄정하게 수사해서 근절해야 합니다.삭제

          • 양평사랑 2018-01-11 20:50:46

            저도 관심있게 보고있는 아파트인데 위 기사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미 많은 사람들이 계약한걸로 아는데 그 심각성이 엄청나겠네요. 군청에서 나서서 돈 없는 서민피해가 없으면 합니다. 그리고 서민상대로 사기치는 놈들 빵에보내서 법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 줬으면합니다.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