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작은 집이 들려주는 슬픈 이야기!

기사승인 2017.12.08  15:53:38

공유
default_news_ad2

시골 마을 언덕에 아담하고 아름답고 튼튼하게 지은 작은 집이 한 채 있습니다. 언덕 위에서 작은 집은 새순이 돋아 오르는 봄, 하얀 데이지꽃으로 뒤덮이는 여름, 첫 서리를 맞아 색색이 물들어 가는 가을, 눈으로 하얗게 덮이는 겨울과 마을에서 무럭무럭 커가는 아이들을 지켜봅니다.

그런데 어느 날 공사하는 사람들이 나타나서 데이지꽃으로 덮인 언덕을 깎아 도로를 내었어요. 그 앞으로 지하철이 다니고 고가도로가 생기고, 높은 아파트와 건물들이 여기저기 들어서더니 마을은 매연과 소음이 가득한 도시가 되어버렸죠. 작은 집은 마을이 사라지고 사람들이 밤낮없이 바쁘게 살고, 사계절이 느껴지지 않는 도시에 있는 것이 외롭고 슬펐어요.

그림책 <작은 집 이야기>는 평화로운 시골마을이 도시화되는 과정을 관찰자 시점으로 덤덤하게 보여줍니다. 그림책을 한 장 한 장 들출 때마다 여기저기 난개발을 하는 우리 지역의 모습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요? 자연과 사람이 함께 어우러지는 개발은 불가능한 일일까요?

- 용문산동네서점 ‘산책하는 고래’

양평시민의소리 webmaster@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