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더민주 정동균 위원장 사퇴 두 달 만에 ‘현장 복귀’

기사승인 2017.04.20  14:47:08

공유
default_news_ad2

- 정 위원장 “중앙당 보류… 대선 이후 거취 표명할 것”

수질조작 사건으로 정계 은퇴를 선언했던 정동균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이 선언 두 달 만에 지역선거대책위원장으로 복귀했다. 정 위원장은 “대선을 앞둔 상황이라 중앙당이 사퇴 처리를 미뤘다”고 설명했지만 지역정가는 물론 당 내부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정동균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8일 문재인 후보의 대선 유세차량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정 위원장은 지난 2월 부인이 운영하던 수질검사업체의 수질조작사건에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를 선언했다. 당시 정 위원장의 사퇴에 대해 지역정가와 주민들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준 정 위원장의 모습에 민주당에 대한 신뢰가 간다”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정 위원장은 사퇴한 지 2개월만인 이달 초 여주양평지역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정계에 복귀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18일 본지와 한 전화통화에서 “경기도당과 중앙당에 사퇴의사를 전했지만 대선정국이라 이 문제를 보류한 것으로 안다”며 “대선이라는 급박한 상황에서 새로 지역위원장을 선출하기도 어려워 대책위원장을 맡았다”고 말했다. 중앙당의 결정과 상관없이 의지만 있으면 사퇴 가능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일단 급한 대선을 치르고, 중앙당이 어떤 결정을 내리는가를 본 뒤 향후 거취 문제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의 이 같은 설명을 두고 지역정가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 주민은 “대선정국이라 사퇴를 보류한 중앙당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정 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필요는 없는 것”이라며 “문제가 불거지자 은퇴를 선언했다가 좀 잠잠해지니 다시 복귀해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욕심을 부리는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당내에서도 일부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민주당원은 “정 위원장의 복귀로 자칫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에 대한 지지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